"슈퍼세이브 8개" 요리스 "폭풍이 지나간 후 SON이 차이를 만들었다"

"슈퍼세이브 8개" 요리스 "폭풍이 지나간 후 SON이 차이를 만들었다"

방구뿡 0 8,556 04.11 00:43

aea8eb760d5f4045a447a816507d03d0_1912385898.jpg[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아스톤 빌라전 무실점 대승을 이끈 손흥민과 요리스가 서로의 활약을 높게 평가했다.

토트넘은 10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버밍엄 빌라파크에서 열린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 32라운드에서 아스톤 빌라에 4-0으로 크게 이겼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토트넘은 아스톤 빌라와의 맞대결에서 전반 3분 손흥민이 선제골을 터트린 이후 상대의 거센 반격에 고전했다. 아스톤 빌라는 전반전에만 7개의 유효슈팅을 기록했지만 토트넘 골키퍼 요리스가 모두 막아냈다. 요리스는 지난 2006-07시즌 이후 토트넘 골키퍼 중 프리미어리그에서 전반전 동안 가장 많은 선방을 펼친 골키퍼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요리스는 아스톤 빌라전에서 전후반 동안 8개의 유효슈팅을 모두 막아냈다.

요리스는 아스톤 빌라전을 마친 후 영국 BBC를 통해 "콘테 감독 부임 이후 상대에게 이렇게 많은 기회를 허용한 것은 처음이었다. 예상한 것 처럼 힘든 싸움이었다. 우리는 경기 시작을 잘했지만 상대는 경기력이 꾸준히 향상됐다. 우리는 적응하지 못했고 많은 기회를 허용했다"며 "폭풍이 지나갔고 우리는 경기를 컨트롤했다. 클루셉스키, 케인, 손흥민 같은 선수가 차이를 만들어 냈다"는 뜻을 나타냈다.

손흥민은 경기 후 요리스의 활약을 높게 평가했다. 손흥민은 "요리스가 없었다면 전반전은 1-3으로 끝났을 것이다. 요리스가 오늘 우리를 구했다. 우리가 필요할 때 우리의 주장이 훌륭한 활약을 펼쳤다. 모든 볼을 막아냈고 믿을 수 없는 활약이었다"고 전했다.

손흥민은 아스톤 빌라전 해트트릭과 함께 최근 3경기 연속골의 맹활약을 이어갔다. 특히 손흥민은 아스톤 빌라전에서 올 시즌 리그 17호골에 성공해 득점 선두 살라를 3골 차로 추격하게 됐다.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페널티킥 없이 17골을 터트린 가운데 페널티킥 득점을 제외하면 리그 득점 선두 살라보다 2골을 더 성공시켰다.

토트넘은 아스톤 빌라전 대승과 함께 최근 4연승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리그 4위 토트넘은 5위 아스날과의 격차를 승점 3점 차로 벌린 가운데 손흥민은 올 시즌 종반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58 "감독은 마음 굳혔다" 황희찬 완전 이적, 구단주 의지에 달렸다 대도남 2021.12.14 1136
957 양현종 “서운하다”…KIA와 FA 협상, 일단 결렬 이꾸욧 2021.12.15 721
956 그날 김태형의 전화 한 통…"100억 대박" 나비효과 샤프하게 2021.12.15 816
955 "챔스 조작됐다!" 추첨 조작설 근거 포착..."어떻게 미리 알았지?" 금팔찌 2021.12.15 975
954 "더 이상 못 참아!" 아스널, 오바메양 주장 박탈 대도남 2021.12.15 1258
953 이건 못 막지" 맨시티 출신 DF, 자택에 강도 4명 습격..."무자비한 구타" 느바신 2021.12.16 647
952 중원 부상 병동’ 뮌헨, 슈투트가르트전 라입업 공개 토토왕토기 2021.12.16 818
951 4시간 280억" 불타는 오프시즌, 이제 겨우 전초전 개가튼내통장 2021.12.16 746
950 즐거운 아침이무다. 샤프하게 2021.12.16 843
949 ‘하루에 280억 미쳤다’ 홈런왕의 몸값은 얼마...키움, "협상 1월로 넘어간다" 삼청토토대 2021.12.16 811
948 7위→8위 추락 롯데..."불통-무지 외국인 코치영입" 걱정되는 2022 덕아웃 풍경 대도남 2021.12.16 704
947 "재활 공장" ATM, 맨유서 낙오된 "골든보이 FW" 노린다...스왑딜 추진 토토벌개빡장군 2021.12.16 787
946 SON 절친 "초갑부" 뉴캐슬 입단, 토트넘서 퇴출된 천재 "대반전" 야메떼구다사이 2021.12.16 1009
945 "오바메양 주장 박탈, 역겹다"...유명 아스널 팬, 아르테타 폭풍 비난 토토왕토기 2021.12.16 906
944 "칸"의 마지막 모습, 7천만명이 지켜봤다 야메떼구다사이 2021.12.16 639
943 김정균, 담원 기아 "총감독"…양대인은 "감독"으로 승격 [오피셜] 이꾸욧 2021.12.16 921
942 썸이 일내냐 ? 오우야 2021.12.16 881
941 "레오 37점 폭발" OK금융그룹, 대한항공에 3-2 진땀승…4위로 도약 토까꿍 2021.12.16 833
940 콘테, 1골 공격수 향해 “날 놀라게 했어” 오우야 2021.12.16 686
939 전창진 감독 "선수들 너무 지쳐있다. 이런 경기내용 팬들께 죄송" 이꾸욧 2021.12.16 861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