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들 분노에 기름 부었다... 야유 쏟아지자 웃어버린 "먹튀"

팬들 분노에 기름 부었다... 야유 쏟아지자 웃어버린 "먹튀"

오우야 0 8,796 04.11 00:43

8e3420ed3d7e82e5c5e5f525ddb064e4_2027798526.jpg
레알 마드리드 가레스 베일(33)이 자신을 향한 팬들의 분노에 기름을 부어 버렸다. 그동안 부상과 부진 탓에 무려 773일 만에 홈팬들 앞에서 모습을 드러내는 바람에 경기장엔 홈팬들의 야유가 쏟아졌는데, 베일의 답은 미안함이 아닌 "웃음"이었다.

스페인 마르카는 10일(한국시간) "베르나베우(레알 마드리드 홈 경기장)로 돌아온 베일을 향해 홈팬들의 야유가 쏟아졌다"며 "그러나 활짝 웃는 게 야유에 대한 베일의 반응이었다"고 전했다.

이날 베일은 스페인 마드리드 에스타디오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헤타페와의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1라운드에 교체로 출전했다. 공교롭게도 교체 대상은 레알 마드리드 에이스 카림 벤제마였다.

팬들의 반응은 극과 극이었다. 경기장을 빠져나오는 벤제마를 향해서는 기립박수가 쏟아졌는데, 대신 교체로 투입되는 베일을 향해선 야유가 쏟아졌다.

이유가 있었다. 베일이 에당 아자르와 더불어 구단 희대의 먹튀로 손꼽히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레알 마드리드의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3연패 당시만 하더라도 팀의 주축으로 활약하긴 하지만, 2019~2020시즌부터 급격한 추락을 이어온 탓이다. 연봉은 팀 내에서 가장 많이 받는데도 정작 전열에서 이탈해 있거나 벤치를 지키는 경기가 더 많았을 정도다.

이날 경기가 무려 773일 만에 홈팬들 앞에서 치른 경기였다는 점은 베일이 그동안 경기에 출전하지 못해 온 상황을 고스란히 대변했다.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베일이 마지막으로 홈팬들 앞에서 경기를 치른 건 지난 2020년 2월 맨체스터 시티전이 마지막이었다. 이후에도 두 차례 홈경기에 출전하긴 했지만 당시엔 "무관중" 경기였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레알 마드리드 팬들의 반응도 싸늘할 수밖에 없었다. 문제는 자신을 향해 쏟아지는 홈팬들의 야유에 베일이 "웃음"으로 답했다는 점이다. 팬들에 대한 미안함을 전하기보다 그저 웃어넘기는 걸 택한 것이다. 레알 마드리드 팬들의 분노에 기름을 부은 꼴이다.

마르카는 "레알 마드리드 팬들은 베일에게 분노했다. 그가 공을 잡을 때마다 야유가 쏟아졌다"면서 "그러나 야유가 쏟아질 때마다 베일의 얼굴엔 미소가 번졌다. 예상됐던 반응이기도 했다. 베일이 마지막으로 베르나베우에서 골을 터뜨린 건 지난 2019년 3월의 일"이라고 꼬집었다.

4a49634b0339245a7e29d413020666cd_1085129761.jpg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78 "전북 입단 2년차" 백승호 부주장 됐다... 주장은 홍정호 연임 분노의조루뱃 02.17 594
1977 눈만 뜨면 떠난다더니…"주급 29만 파운드 스타" 맨유 계약 연장 옵션 고려 마카오타짜 02.17 420
1976 "개막 4연패" TSM, "션이" 2군 강등-"유얼산" 콜업 삼청토토대 02.17 688
1975 토트넘 입단 6개월 만에 결별설… “여름에 제안 들을 수도” 대도남 02.17 706
1974 "레비 회장이 좋아한다" 토트넘, "유리몸"과 사전 계약 마무리 방구뿡 02.17 403
1973 이래서 한국 오는구나…알바 뛰고 캠프가는 마이너리거 방구뿡 02.17 425
1972 야구인 2세 또 출격 준비…"434홈런 타자 아들, 수비&주루 평균 이상" 은빛일월 02.17 598
1971 손흥민, 메시가 찬다…2022 카타르 월드컵 공인구 "유출" 무대꽁 02.17 410
1970 차원이 다른 "SON 파트너", 콘테 더 이상 바랄 것 없는 "영입" 은빛일월 02.17 506
1969 토트넘, 필요없는 전력 보강에 810억 지출…"이상한 영입이었다" 무대꽁 02.17 243
1968 “바이에른 뮌헨 독주 제동 걸어야”…분데스리가, 파격 개편 고민 샤프하게 02.17 242
1967 발에는 슬럼프가 없다? "이학주→피터스 보강" 롯데의 생각은 다르다 [SC초점] 은빛일월 02.17 245
1966 "해준 게 얼만데" SON 향한 英 매체의 비판, 이게 맞나 무대꽁 02.17 252
1965 SON 토트넘 친구들 안녕..." 맨유 케인 영입한다 삼청토토대 02.15 588
1964 “콘테 결정이 역효과” 토트넘 살림꾼 벤치행→무기력 패배 삼청토토대 02.15 519
1963 LG, 28홈런 거포 잃은 트레이드? 아직 승부는 안 끝났다 토까꿍 02.15 825
1962 "고기 60kg" 추신수 스케일 남다른 한 턱...선수들 "살살 녹아요" [ 토토왕토기 02.15 609
1961 "그거 좀 작은거 아니야?...SON과 유니폼 교환한 울브스 선수→곧바로 착용 금팔찌 02.15 582
1960 "떠날 것 예상" 이정후 담담한 회상과 응원…FA 30억원 거포는 "영원한 우상" 방구뿡 02.15 613
1959 음바페, 레알행 임박 오우야 02.15 496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