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만 파운드 몸값 했나, "토트넘 역대 최악의 선수"

42만 파운드 몸값 했나, "토트넘 역대 최악의 선수"

야메떼구다사이 0 66 01.14 18:53
6ea417e5ac625b4fbe6adcc017f0401f_1158394073.jpg▲ 다빈손 산체스[스포티비뉴스=김성연 인턴기자] 토트넘 홋스퍼 수비수 다빈손 산체스(25)가 팬들의 혹평을 받았다.

 

토트넘은 13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첼시와 2021-22시즌 카라바오컵 4강 2차전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산체스는 이날 경기에 선발 출전해 첼시 공격수를 상대했다.

 

산체스는 이날 공격에서도 위협적인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득점으로 연결되진 못했지만 전반 31분 코너킥으로 올라오는 크로스를 헤딩으로 받아 골대 앞에 있던 해리 케인에게 건네며 결정적인 찬스를 만들어냈다.

 

영국 매체 ‘풋볼런던’은 “경기를 앞두고 콘테의 칭찬을 받은 산체스는 중앙에서 필요로 하는 패스 범위를 보여주진 못했지만 선방했다”라며 그에게 팀 내 가장 높은 평점인 7점을 부여했다.

 

그러나 이날 경기 이후 팬들은 산체스의 경기력을 비난했다. 그들은 ‘다빈손 산체스는 내가 본 선수 중 최악’, ‘그가 어떻게 프로 선수야?’, ‘능숙한 걸 보여줘. 아무거나. 제발’이라며 혹평했다. 토트넘의 한 팬은 ‘지난 5년간 그만큼 나쁜 선수와 계약은 거의 없었다’라며 ‘그를 데려오면서 42만 파운드(약 680억 원)를 지불했지만 나는 그만큼의 경기력을 본 적이 없다’라고 말했다.

 

토트넘 이전에 몸담았던 아약스 암스트르담에서 맹활약한 산체스는 지난 2017년 토트넘 유니폼을 입었다. 그러나 입단 후 뚜렷한 성장세를 보이지 못한 그는 토트넘이 지난 유럽축구연맹 (UEFA) 챔피언스리그(CL) 준우승을 거둔 이후 이어진 침체에 한 부분을 차지했다.

 

부진에 빠졌던 산체스는 지난해 안토니오 콘테 감독 부임 이후 활발히 기용되며 붙박이 주전으로 자리잡았다. 그는 지난 2일 왓포드와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21라운드 경기에서 손흥민의 크로스를 머리로 받아 넣으며 팀을 승리로 이끌기도 했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74 오늘 농구 정배 언더 좋다 대도남 01.12 78
1573 [LCK] 개막전 나서는 디알엑스-리브 샌박, 주전 5명 총출동 꼬꼬마 01.12 78
1572 멀티 미드필더 박진섭 꿈 이뤘다…전북 녹색 유니폼 입어 대도남 01.12 71
1571 자신을 버린 적장 면전에다 골 세리머니 충격, "해트트릭" 도발 은빛일월 01.12 74
1570 LCK 시드권 매매 금지 조항, 처음부터 없었다 대도남 01.12 83
1569 보호대 구멍날 정도로 뛴다, “광인이형까지 진두지휘해요” 삼청토토대 01.12 73
1568 4㎏ 감량, "플레잉코치" 대구 이용래의 뜨거운 비 시즌 "우승만 보고 달린다" 지퍼에그거꼇어 01.12 80
1567 "무릎 꿇고 눈물 쏟은 장외룡 감독, 中 슈퍼리그 최고의 순간" 개가튼내통장 01.12 80
1566 오늘도 건승~ 야메떼구다사이 01.12 79
1565 “3부 상대로 아무것도 못 했다” 토트넘 MF, 2년 반 만에 떠난다 대도남 01.12 80
1564 또 FA 악몽? 1일 부족에 FA 밀린 김민성, 재취득은 "2일"이 없다 야이그걸 01.12 78
1563 “말할 가치가 없다” 전창진 감독, 이정현 공개 비판 방구뿡 01.12 80
1562 ‘단 1건의 제안도 없어...’ 결국 이적료 없이 떠나는 맨유 악동 미드필더 은빛일월 01.12 77
1561 KIA, 포수 트레이드 추진설...김민식&한승택도 책임 크다 이꾸욧 01.12 78
1560 "비에 젖은 옷도 안 갈아입고 펑펑 우셨다" 이정후 마음 무너뜨린 그때 그 순간 토토왕토기 01.12 73
1559 "맨유 내홍" 호날두가 주범이네…"포르투갈어 구사-非사용 파벌" 분노의조루뱃 01.12 76
1558 ‘김희진 고군분투’ 김호철호 험난한 첫 승…현대건설 9연승 질주 대도남 01.12 77
1557 ‘허웅-오브라이언트 활약’ DB, KCC 10연패 빠트려 지퍼에그거꼇어 01.12 80
1556 첼시 탈출 후 잘나가는 공격수, 케인 제치고 英 선수 최다골 개가튼내통장 01.12 12
1555 "코로나 가짜 양성→경기 연기"...타 구단들 "리버풀 수상해" 금팔찌 01.12 11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