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마와 싸운 故 표명일, 인생경기 남기고 잠들다

병마와 싸운 故 표명일, 인생경기 남기고 잠들다

지퍼에그거꼇어 0 73 01.14 18:53

49925862d9d1c2f02d49c69d2df11ceb_1442396587.jpg

[점프볼=최창환 기자] 모교 양정고에서 후배를 양성 중이었던 표명일 코치는 최근 양정고 코치에서 물러났다. 병세가 악화됐던 까닭이다. 표명일 코치는 이후 병마와 싸웠지만, 끝내 눈을 감았다.

표명일 코치가 지난 12일 오후 11시에 세상을 떠났다. 향년 47세.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B1 1호며, 발인은 15일 6시다. 간암 판정을 받은 후에도 양정고를 이끌어왔던 표명일 코치는 최근 병세가 악화돼 지휘봉을 내려놓았지만, 결국 건강을 되찾지 못했다.

표명일 코치는 현역 시절 대기만성형 선수였다. 양정고-명지대 출신 가드로 1998 신인 드래프트 전체 9순위로 부산 기아(현 울산 현대모비스)에 지명됐지만, 오랫동안 무명 딱지를 떼지 못했다. 기아에는 강동희가 있었고, 전주 KCC로 트레이드된 후에도 이상민이 버티고있어 이렇다 할 존재감을 남기지 못했다.

표명일 코치는 군 제대 후인 2002-2003시즌을 기점으로 핵심 벤치멤버가 됐다. 54경기에 모두 출전하며 이름을 알렸고, 이후 이상민의 체력부담을 덜어주는 역할을 도맡으며 가치를 끌어올렸다. KCC가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차지한 2003-2004시즌에는 기량발전상, 식스맨상을 휩쓸며 무명의 설움을 떨쳤다.

2006-2007시즌 초반에는 ‘인생경기’도 만들었다. 이상민이 햄스트링부상을 당해 전열에서 이탈한 2006년 11월 12일 창원 LG와의 홈경기. 표명일 코치는 3점슛 10개 포함 40점을 퍼부으며 KCC의 연패 탈출에 앞장섰다. 표명일 코치의 종전 기록은 16점이었다. 표명일 코치는 이와 같은 활약을 바탕으로 11월 MVP로 선정되기도 했다.

당시 농구 팬들은 표명일 코치가 보여줬던 활약상을 코비 브라이언트에 비유, ‘표비’라는 별명을 선사했다. 표명일 코치 역시 은퇴 후 본지와 인터뷰를 통해 “관심을 못 받던 경기라 중계방송도 없었고, 공식 인터뷰도 짧았다. 하지만 인터넷에 나와 관련된 기사가 쏟아져 나와 깜짝 놀랐다”라고 회고한 바 있다.

표명일 코치의 기량은 ‘인생경기’ 후 원주 DB(당시 동부)에서 만개했다. 2006-20007시즌 중반 DB로 트레이드된 표명일 코치는 전창진 감독의 지원 속에 주전 포인트가드로 한 단계 도약했다. 2007-2008시즌에는 데뷔 후 가장 많은 평균 30분 56초를 소화하며 DB의 통합우승에 기여했다. DB가 마지막으로 따낸 챔피언결정전 우승이었다.

8465362ce107fbc4c5217c9c6878c9bd_2098086811.jpg

2009-2010시즌 종료 후 FA 자격을 취득, 부산 KT(현 수원 KT)와 계약하며 전창진 감독과 재회했던 표명일 코치는 2011-2012시즌을 끝으로 현역에서 은퇴했다. 은퇴 후에는 KT의 지원을 받고 미국 유학길에 올라 샌디에이고대학 객원코치로 활동했다.

귀국 후 DB 코치를 맡았던 표명일 코치는 이어 2018년 3월 모교 양정고 코치로 부임했다. 전창진 감독을 롤모델 삼아 지도자의 길을 걸었던 표명일 코치는 병마와 싸우면서도 후배 양성에 힘써왔지만, 끝내 세상을 떠났다. 유족은 부인 정현희 씨와 두 아들 표승우, 표시우가 있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74 오늘 농구 정배 언더 좋다 대도남 01.12 78
1573 [LCK] 개막전 나서는 디알엑스-리브 샌박, 주전 5명 총출동 꼬꼬마 01.12 78
1572 멀티 미드필더 박진섭 꿈 이뤘다…전북 녹색 유니폼 입어 대도남 01.12 71
1571 자신을 버린 적장 면전에다 골 세리머니 충격, "해트트릭" 도발 은빛일월 01.12 74
1570 LCK 시드권 매매 금지 조항, 처음부터 없었다 대도남 01.12 85
1569 보호대 구멍날 정도로 뛴다, “광인이형까지 진두지휘해요” 삼청토토대 01.12 73
1568 4㎏ 감량, "플레잉코치" 대구 이용래의 뜨거운 비 시즌 "우승만 보고 달린다" 지퍼에그거꼇어 01.12 80
1567 "무릎 꿇고 눈물 쏟은 장외룡 감독, 中 슈퍼리그 최고의 순간" 개가튼내통장 01.12 80
1566 오늘도 건승~ 야메떼구다사이 01.12 79
1565 “3부 상대로 아무것도 못 했다” 토트넘 MF, 2년 반 만에 떠난다 대도남 01.12 80
1564 또 FA 악몽? 1일 부족에 FA 밀린 김민성, 재취득은 "2일"이 없다 야이그걸 01.12 78
1563 “말할 가치가 없다” 전창진 감독, 이정현 공개 비판 방구뿡 01.12 80
1562 ‘단 1건의 제안도 없어...’ 결국 이적료 없이 떠나는 맨유 악동 미드필더 은빛일월 01.12 77
1561 KIA, 포수 트레이드 추진설...김민식&한승택도 책임 크다 이꾸욧 01.12 79
1560 "비에 젖은 옷도 안 갈아입고 펑펑 우셨다" 이정후 마음 무너뜨린 그때 그 순간 토토왕토기 01.12 73
1559 "맨유 내홍" 호날두가 주범이네…"포르투갈어 구사-非사용 파벌" 분노의조루뱃 01.12 76
1558 ‘김희진 고군분투’ 김호철호 험난한 첫 승…현대건설 9연승 질주 대도남 01.12 79
1557 ‘허웅-오브라이언트 활약’ DB, KCC 10연패 빠트려 지퍼에그거꼇어 01.12 82
1556 첼시 탈출 후 잘나가는 공격수, 케인 제치고 英 선수 최다골 개가튼내통장 01.12 12
1555 "코로나 가짜 양성→경기 연기"...타 구단들 "리버풀 수상해" 금팔찌 01.12 11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경험치 랭킹